Pages

Friday, November 21, 2008

30문 30답 : 첫경험을 통해 알아보는 '나'란 존재

1. 처음 도둑질은 몇 살 때였나? 그때 훔친 물건은 무엇?
살짝 뭐 훔쳤었다라고 말하고 싶은 충동을 느꼈지만, 거짓말 하기는 싫으니 없다라고 해야겠다. 장사하는 부모님을 둔 덕에 도둑질은 매우 나쁜 걸로 브레인워쉬 된 걸 지도 모른다.
커서는 도둑질을 좀 한 것 같다. 일단 영화나 음악을 돈 안내고 즐겼으니까. 대략 시기는 90년대 후반일 듯.

2. 처음 한 거짓말은 무엇이었나? 안들키고 넘어갔나?
이건 정말 기억 안난다. 차라리 마지막 거짓말이 뭐냐고 물어봐주세요.

3. 처음 들은 거짓말은 무엇있나? 거짓말이란 걸 어떻게 알았나?
즐거운 문답놀이도 치매환자에겐 별무소용이군. 기억 안납니다.

4. 처음 한 반항은 무엇? 대상은 누구였나?
죄송합니다. 기억이 안납니다. 내가 점점 청문회에 나온 정치인 역활놀이 하는 것 같다..

5. 처음 맞았던 때는 언제였나? 무슨 일로 누구한테 맞았나?
처음인지는 모르겠고, 기억나는 것 중 가장 오래된 기억을 말해볼까 한다. 어려서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할아버지댁에 버려(?)졌었는데, 그 당시에 이불에 오줌 싸고 혼난 기억이 난다. 알몸인 상태로 소금으로 맞았다는....갑자기 울컥해 지는 군.

6. 처음 사귄 친구가 누구였는지 기억한? 그 친구 지금 뭐하나?
유치원과 국민학교를 갖이 다닌 친구가 있다. 지금은 독일에서 박사 받고 헌법재판소에서 박사급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내가 보기엔 그건 부업이고, 사실 주업은 소개팅 및 선보기인 것 같다. 아마 지금 이 순간도 이 번주에 볼 소개팅을 걱정하고 있을 듯.

7. 처음 이성의 나체를 본 건 몇살 때? 장소는?
대학교 2학년 때. 어느 허름한 여관방

8.  처음 친구와 다투었을 때는 언제였나? 무슨 일로 다퉜나?
기억 안나욧

9. 처음 이성교제를 한 것은 몇살때? 진도는 어디까지 갔나?
학력고사 본 직후. 그러니까 19살일까? 진도는 여관방에 들어가서 손만 잡고 잤음. 물론 내 생애 첫키스도 이 여성분이 차지했음.

10. 처음 입원한 것은 몇 살 때? 많이 아팠나?
그런 적 없다. 부모님께 감사.

11.  처음 과감한 행동을 한 것은 무엇? 주변 반응은 어땠나?
가출이랍시고 친구 꼬셔서 무작정 부산으로 내려간 적 있음. 주변 반응은 당연히 싸늘했음. 그 동안 모아두었던 돈만 다 날렸음.

12. 처음 학교에 갔을 때 느낌을 기억하는가?
무슨 학교를 뜻하는지요? 국민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다 기억에 없네요. 대학은 신입생 환영회 따라간 기억은 나네요. 동기 중 하나가 일편단심 민들레야를 구성지게 불렀었죠.

13. 처음 음주는 몇살 때? 주종은 무엇?
고딩때였을 것임. 주종은 당연히 맥주. 누나랑 통닭집에서 생맥주 마신 기억이 남.

14. 처음 흡연은 몇살 때? 그때 피웠던 담배는 무엇?
역시 고딩 때. 뭐 88이였겠지.

15. 처음 만취 때 저지른 만행은 무엇?
기억 잘 안나는데, 아마 다른 사람 등짝에 오바이트를 한 것 같음.

16.  처음 짝사랑은 언제 누구와?
2차 성징 이전인 국민학교 때 한 여자 아이를 좋아했음. 그녀의 집에 다른 애들이랑 놀러갔었는데, 그 때 먹은 짜부러진 초코파이는 지금도 생생함.

진짜 짝사랑이라 불릴만한건, 대학 새내기 때 동문회에서 만난 인류학과에 다니는 그녀. 매우 키가 컸고 이뻤음. 게다가 나랑 마주 앉은 인연도 있었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난 이해할 수 있어" 라는 말을 듣고 짝사랑에 빠짐. 그 당시 겉멋에 잔뜩들어 있을 때인데, 아무도 날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할 때였기에 그 한마디의 파워는 매우 강렬했음.

17. 처음 사랑은 언제 누구와?
역시 새내기일 때. 부산대에 다니던 한 살 많던 그 녀. 장거리 연애의 한계를 극복 못하고 깨짐. 졸업 할 때 쯤 부산에서 다시 만나서 하루 데이트를 즐김.

18. 처음 키스는 언제 어디서 누구와 무엇을 어떻게 왜?
17번의 주인공과 해운대 백사장에서. 그 당시 비가 와서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었음. 영화처럼 멋있게 우산 던져버리고 기습 키스 작렬시켰음.
그리고 예상대로 앞으론 이딴 짓 하지 말라고 욕먹었음.

19. 처음 벌었던 돈은 어떻게 썼나?
유흥비

20. 처음 연인으로부터 받았던 선물은 무엇?
지포 라이터였던 걸로 기억남. 은색이였는데, 라이터 선물하면 금새 헤어진다던데 어쩌지 하면서 주었던게 기억남. 정말로 그 이후에 금새 깨짐. 이유는 내가 더 좋아하는 여자가 생겼기 때문인데, 새 여자 친구에게 처음 받은 선물은 황금색 지포 라이터.



21. 처음 연인에게 해주었던 선물은 무엇?
기억 안나요.

22. 처음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결단을 내린 것은 언제 무슨 일이었나?
남들 다 가지 말라던 미국에 온 일이겠지. 때는 2002년 4월

23. 처음 투표에서 당신이 뽑은 사람은 누구?
대중이 오빠

24. 처음 자긍심을 느꼈던 건 언제인가? 무슨 일로 자긍심식이나 느꼈나?
저녁밥상 앞에서 매일매일 자긍심을 느끼며 산다.
"내가 한 가족이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먹게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도 들고, 애들 볼 때마다 어떻게 이렇게 잘난 애들이 내 자식일까라는 생각도 한다.

이 말은 곳, 내가 가정을 꾸리기 전에는 자긍심이란 경험은 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25. 처음 자신이 부끄러웠던건 언제 무슨 일 때문이었나? 여탕 혹은 남탕 갔을 때 라고 대답하면 화낼거야.
기억도 안나네요.

26. 처음 남에게 한 충고를 기억하는가?
차라리 수능을 다시 보는게 쉽겠소.

27. 처음 외박한 날은 누구와 무엇을 했나?
죄송합니다.

28. 처음 혼자서 간 여행지는 어디? 재미있었나?
그런 적 없네요.

29. 처음 사람을 배신한건 무슨 이유때문이었나?
그런 적 없네요.

30. 처음 이명박 '대통령'의 면상을 봤었을때 떠오른 생각은?
마릴린 맨슨의 한국 방문.

1 comment: